정전협정일에 미군 유해 가족 품으로…美 "변화 모멘텀"
정전협정일에 미군 유해 가족 품으로…美 "변화 모멘텀"
북한, 미군 유해 55구 송환…미국, 8월 1일 송환 행사
정전협정일에 미군 유해 가족 품으로…美 "변화 모멘텀"

북한이 한국 전쟁 당시 전사 또는 실종된 미군 유해 송환 작업에 착수했다. 북미 정상회담 합의가 본격적으로 이행됨에 따라 향후 북미 간 종전선언 및 비핵화, 평화체제 등의 협의에도 탄력이 붙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 전쟁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인 27일 북한은 55구의 미군 유해를 송환했다. 미군은 유해를 실어오기 위해 이날 오전 5시 55분 오산 미 공군 기지에서 미군 수송기인 C17 글로브마스터를 원산으로 보냈다.

수송기는 1시간 뒤인 오전 6시 55분경 원산에 도착해 미군 유해를 싣고 이날 오전 11시경 다시 오산 기지로 되돌아왔다. 이 과정에서 미군 전투기 2대가 수송기를 호위했다. 

유해가 오산 기지에 도착하자 미리 대기하고 있던 55명의 군인들이 수송기로 들어가 1명씩 유엔기로 감싸져 있는 유해를 들고 나왔다. 활주로부터 보관소까지 대기하고 있던 대원들은 총 55구의 유해가 보관소로 옮겨질 때까지 거수 경례를 하며 이들에 대한 예를 갖췄다. 

▲ 27일 미군 유해가 오산에 위치한 미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대원들이 유엔기에 감싸져 있는 유해를 옮기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군 유해가 오산에 도착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 시각)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유해가 곧 미국으로 올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많은 (미군) 가족들에게 위대한 순간이 될 것"이라며 "김정은에게 고맙다"라고 밝혔다. 


백악관 역시 환영의 입장을 보였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우리는 북한의 행동에 고무돼있으며 이는 긍정적인 변화를 위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의 조치는 유해 송환과 아직 귀국하지 않은 약 5300명의 미국인을 찾기 위한 중요한 단계"라면서 "미국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에게 감사함과 함께 빚을 지고 있다. 우리는 그들을 고향으로 데려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내 공식적인 유해 송환 행사는 오는 8월 1일 열릴 예정이다. 샌더스 대변인은 "유해가 품위있게 처리되고 그들의 가족이 명예롭게 이들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의무"라고 말했다.


외교부 역시 27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환영의 뜻을 보였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금번 북한의 미군 유해 송환이 반세기 넘도록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했던 6.25 미군 전사자 및 유가족들의 아픔을 치유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인도주의적 조치라는 점에서 이를 매우 환영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아울러 이번 송환은 6.12 북미 정상회담 계기 양 정상간 합의에 따른 조치로서 양측간 신뢰 구축에 기여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진전으로 평가하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하고자 하는 당사자들의 노력이 더욱 더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jh1128@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