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직전 대표 홍준표에 "말을 아름답게 하라"
김병준, 직전 대표 홍준표에 "말을 아름답게 하라"
"가치논쟁이 정치언어로 다시 등장해야 한다"
2018.07.30 10:22:09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홍준표 전 대표를 겨냥, "정치인은 말을 아름답게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홍 전 대표의 '후임'격이다. 


30일, KBS <최강시사>에 출연한 김 비대위원장은 "사람마다 나름대로 자기 캐릭터와 특성은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보수이든 진보이든 정치인은 말을 아름답게 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 비대위원장은 "정치 언어를 바꿔야 한다"며 "매일같이 진영논리로 서로 비판하고 계파논리로 싸우는 것이 아닌, 국가 발전, 경제발전, 정책대결과 같은 가치논쟁이 정치 언어로 다시 등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6.13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 미국에서 체류 중인 홍 전 대표는 지난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회찬 전 의원의 죽음을 두고 "사회 지도자급 인사들의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다. 아울러 그러한 자살을 미화하는 잘못된 풍토도 이젠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자신이 '막말 정치인'으로 거론되는 데 대해 "같은 말을 해도 좌파들이 하면 촌철살인이라고 미화하고 우파들이 하면 막말이라고 비난하는 이상한 세상이 되었다"며 "맞는 말도 막말이라고 폄훼하는 괴벨스공화국이 되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faram@pressian.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