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병준, 대권 준비하고 있다"
박지원 "김병준, 대권 준비하고 있다"
"金 보통 분 아냐…당협위원장 교체가 포석"
2018.08.01 14:40:39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최근 행보에 대해 '대선 준비'라는 평이 나왔다. 현역 의원이면서도 정치권 원로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의 논평이다.

박 의원은 1일 한국방송(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비대위원장이 보통 분이 아니다. 지금 말씀하는 것만 보더라도 진보와 보수를 오락가락하면서 하고 있다"며 "또한 자기의 권력욕이 굉장히 강하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김 위원장에 대해 "(지난 대선에서) 대통령 출마도 굉장히 고려를 했다"며 "심지어 노무현 대통령 때 정책실장 하신 분이 탄핵을 앞둔 박근혜 대통령께서 총리를 제안했을 때 받아들이려고 저에게 전화까지 하신 분"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국가주의다, 먹방 개혁이다. 이렇게 문재인 대통령과 각을 세우면서 나가는 것은 대권을 준비하고 있다고 저는 본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참배하고 '모두가 잘사는 나라'(라는 메시지를 남긴) 이런 것은 앞으로 대권 행보를 한다는 암시"라며 "그 길로 갈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한국당 내 상황에 대해 "(김 위원장이) 인적 청산을 한다고 하면 친박계에서 들고 일어난다"며 다만 "'지역위원장을 교체할 수 있다'는 것은 (김 위원장이) 자기의 뿌리를 심어나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한국당에 뿌리가 없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줄타기를 잘 해서 이걸 잘 넘기느냐가 문제"라면서도, 그가 당협위원장 교체를 언급한 부분에 대해 "그런 게 대권 후보로 가는 포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김 위원장의 행보에 대해 "'친박이든 비박이든 다 함께 가자'고 가면서 자기의 세력을 만들어 가고, 진보와 보수를 넘나드는 자기의 가치관을 심어갈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