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물가까지 상승...부산시 비상 TF 확대 가동
폭염에 물가까지 상승...부산시 비상 TF 확대 가동
구·군 합동 긴급대책 회의 열고 농·수산물 수급 및 서비스 물가상승 관련 논의
2018.08.07 10:34:56

최근 장기화되는 폭염으로 물가까지 상승하자 부산시가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구·군과 합동으로 폭염 대응 물가안정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물가안정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7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대비 2.0%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고 폭염과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배추, 무 등 일부 농·수산물의 물가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행락철을 맞아 주요 관광·행락지 음식값과 숙박비 등 가격이 상승됨에 따라 시민 부담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우선 행락철 물가관리 중점기간(6월 1일~8월 31일)을 운영하고 중점관리 품목(20개)에 대해 지속적인 물가 모니터링 추진을 통해 수급상황과 가격동향 감시활동을 강화해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이번 물가안정 대책을 통해 지역 내 해수욕장과 주변 공원 등 행락인파 집중지역에 바가지요금과 같은 고질적인 병폐를 근절하고 업주의 자율적 참여유도로 건전한 여름 휴가문화 조성과 물가안정 분위기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중점사항으로 해수욕장 관리사무소·해변 행정봉사실과 인근 행정기관에 부당요금 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고 행락지 입구에 물가안정에 대한 홍보내용을 담은 입간판, 현수막 정비, 방문객들이 잘 볼 수 있는 출입구·벽 등에 옥외가격표를 게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물가지도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해수욕장 주변과 관광·행락지의 음식점, 매점, 숙박업소, 피서용품 대여점 등에 대한 적극적인 물가동향을 감시해 점검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폭염과 국제유가 상승으로 물가불안을 틈탄 요금인상을 자제하도록 업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해 물가안정 분위기를 확산하겠다"며 "개인서비스 물가안정을 위해 지정·운영하고 있는 착한가격업소의 지정확대와 이용을 적극 홍보해 외식업 등의 건전한 가격경쟁을 유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