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공공기관장 대폭 물갈이...인사검증 절차 도입
부산 공공기관장 대폭 물갈이...인사검증 절차 도입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의 기관장과 임원 등 46명 공모 진행할 예정
2018.08.07 14:24:12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이 모두 교체되는 가운데 일부는 부산시의회의 인사검증 절차를 받게 된다.

부산시는 오거돈 시장 취임 전후 공석이었거나 지난 6월 28일에 일괄 사직서를 제출한 산하 공공기관장을 비롯한 임원들에 대한 인적쇄신안을 마련해 총 46개 직위에 대해 공모절차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기관별 대상 직위는 공사·공단 15개(기관장 6, 임원 9), 출자·출연기관 31개(기관장 16, 임원 15) 직위로 기관별로 8~9월 동안 공모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모 대상 직위는 기관별 경영평가 결과와 정책수행능력, 전문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선정했다.

▲ 부산시청(좌), 부산시의회(우) 전경. ⓒ프레시안


46개 직위에 달하는 이번 대규모 임원 채용 계획은 민선7기 출범과 함께 마련한 일과 전문성 중심의 공공기관 인적쇄신의 후속조치로서 기관별 특성에 따라 민선7기 시정철학과 미래가치를 공유하고 정책수행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전문가를 두루 채용할 계획이다.

특히 부산시는 전국적인 공모를 통해서 문호를 완전 개방하고 공정·투명한 채용절차와 과감한 인적쇄신으로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의 전면적이고 신속한 개혁과 대시민 서비스 혁신, 민·관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에 임용되는 일부 공공기관장 후보자는 지난달 30일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인영 부산시의장 간에 합의된 바 있는 부산시의회의 인사검증 절차를 거친다. 공공기관 대표의 임용 투명성과 시민의 알권리 보장 차원에서 처음 시행된다.

이를 위해 부산시와 부산시의회는 지난 1일 인사검증제도의 실효성 확보를 위한 인사검증 절차 관련 실무협의회 구성을 완료하고 이번 임명 시부터 바로 적용하는 것을 전제로 공공기관장 인사검증시스템을 마련 중에 있으며 구체적인 검증 절차와 방식은 8월 말쯤 마련될 전망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전국의 좋은 인재가 많이 지원해서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의 비전을 함께 이뤄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