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3차 남북 정상회담 장소 평양 아닐 수도"
청와대 "3차 남북 정상회담 장소 평양 아닐 수도"
남북 정상회담 시기 앞당겨질까?
2018.08.10 16:15:05
청와대 "3차 남북 정상회담 장소 평양 아닐 수도"
3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남북 고위급 회담이 오는 13일 예정된 가운데, 청와대는 3차 남북 정상회담이 평양이 아닌 곳에서 열릴 가능성도 열어놨다.  

김의겸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 정상회담 장소에 대해 "판문점 선언의 합의 내용이 평양이지만, 그렇다고 평양에만 국한된다고 볼 수는 없을 것 같다"며 "북한이 어떤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는 13일에 만나 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남북 정상회담 개최 장소로 평양을 선호하지만, 평양이 아닐 가능성도 열려 있다는 것이다.  

만약 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리지 않는다면, 정상회담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에 초대하려면 준비하는 데 시간이 걸리지만, 판문점과 같은 곳에서 열리면 빠른 시일 안에 열 수 있다. 

특히 북한은 오는 9월 9일 정권 수립일 행사를 앞두고 있다. 종전 선언과 관련한 북미 대화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북한이 9월 9일 전후로 협상에 가시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남북 정상회담을 지렛대 삼으려 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8월 말, 9월 초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대변인은 3차 남북 정상회담의 의제와 관련해 "종전 선언 문제를 포함한 4.27 공동 합의문에 담긴 내용들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4.27 판문점 선언에서 올해 가을 안에 남북 정상은 평양에서 한 번 더 만나기로 했다. 평양 정상회담이 성사된다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초대해 대접하는 모양새가 이뤄진다. 만약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연다면, 조선노동당 창건일인 10월 10일 전에 열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