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재판장이 '정조' 말할 때, 결과 예견했을지도"
김지은 "재판장이 '정조' 말할 때, 결과 예견했을지도"
안희정 무죄에 "끝까지 살아남아 진실을 밝힐 것"
2018.08.14 14:42:23
김지은 "재판장이 '정조' 말할 때, 결과 예견했을지도"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성폭력 혐의 사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자 김지은 씨가 "끝까지 당당히 살아남아 범죄자는 감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 되돌아가는 초석이 되도록 힘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씨는 14일 1심 선고가 끝난 후 대리인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재판정에서 피해자다움과 정조를 말씀하실 때, 결과는 이미 예견되었을지도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굳건히 살고 살아서, 안희정의 범죄 행위를 법적으로 증명할 것"이라면서 "권력자의 권력형 성폭력이 법에 의해 정당하게 심판 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판부는 이날 '위력에 위한 성폭행'을 주장한 김지은 씨 측 주장을 '증거 부족'이라고 판단해 안희정 전 지사에 무죄를 선고했다.

다음은 안희정 1심 무죄 선고에 대한 김지은 씨 입장 전문.


어둡고 추웠던 긴 밤을 지나 여기까지 왔습니다.

무서웠고 두려웠습니다. 침묵과 거짓으로 진실을 짓밟으려던 사람들과 피고인의 반성 없는 태도에 지독히도 아프고 괴로웠습니다.

그럼에도 지금 제가 생존해 있는 건, 미약한 저와 함께해주는 분들이 있어서였습니다. 숱한 외압과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진실된 목소리를 내주셨고, 함께해 주셨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평생 감사함 간직하며 저보다 더 어려운 분들께 보답하며 살겠습니다.

어쩌면 미리 예고되었던 결과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재판정에서 피해자다움과 정조를 말씀하실 때, 결과는 이미 예견되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 부당한 결과에 주저앉지 않을 것입니다.

제가 굳건히 살고 살아서, 안희정의 범죄 행위를 법적으로 증명할 것입니다. 권력자의 권력형 성폭력이 법에 의해 정당하게 심판 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울 것입니다.


저를 지독히 괴롭혔던 시간이었지만 다시 또 견뎌낼 것입니다. 약자가 힘에 겨워 스스로 죽음을 선택하는 세상이 아니라, 당당히 끝까지 살아남아 진실을 밝혀 범죄자는 감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 돌아가는 초석이 되도록 다시 힘을 낼 것입니다.

끝까지 함께해주십시오.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