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안희정 판결, 딸에게 엄청난 항의문자 받았다"
송영길 "안희정 판결, 딸에게 엄청난 항의문자 받았다"
"여성의 성적자기결정권이 그렇게 판단되는가?"
2018.08.15 15:57:23
송영길 "안희정 판결, 딸에게 엄청난 항의문자 받았다"
더불어민주당의 당대표 후보 송영길 의원이 15일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폭력 사건 무죄 판결과 관련해 "제 딸이 저한테 엄청난 항의의 메시지를 보냈다. 그래서 엄청 제 마음이 아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15일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한국 사회가 여성에 대한 판단을 하는데 아직도 판사를 비롯해서 우리 사회 전체가 보수적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여성의 성적 자기결정권이라는 것은 꼭 폭력, 협박 이런 게 (판단의 근거인가) 그리고 만일 성적 관계를 하고 나서 메시지 몇 개를 보냈다 그래서 그게 판단이 되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송 의원은 "우리 사회가 여성의 성적 자기결정권에 대한 인식의 수준을 올려야 된다"며 "우리 국민들은 여성이 호텔까지 갔으면 모든 걸 허락한 것이지 무슨 말이 되느냐 이런 식의 생각은 잘못됐다는 것이다. 어떠한 상황에서든지 여성이 자신의 의사 표시를 하면 그것을 존중하도록 가르쳐야 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른바 '3철' 중 한 명인 전해철 의원이 김진표 의원을 당대표로 지지하는 데 대해 "우리 당의 당헌당규상 현역 위원장이나 현역 국회의원들은 공개적이나 집단적으로 지지를 하지 않도록 되어 있다. 그렇게 하게 되면 당 대표가 공천 권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줄을 서려고 그렇지 않겠느냐"고 비판했다. 

또 송 의원은 "추미애 의원은 당 대표인데도 이해찬 의원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겉으론 다 공정, 중립이라고 하면서 당 대표까지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는 공정한 선거에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공개적으로 이해찬 후보를 지지한다는 언급을 한 적은 없다. 다만 추 대표와 이 의원 간 신뢰 관계가 존재한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