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고용문제, 지역 상황 맞는 대책 마련해야"
오거돈 "고용문제, 지역 상황 맞는 대책 마련해야"
최악 고용지표, 물가상승 등 서민경제 악화 원인 해결 위한 전략 발굴
2018.08.20 18:38:13

8년 만에 최악의 고용지표가 나타난 가운데 오거돈 부산시장이 중앙정부 외에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대책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거돈 시장은 20일 실·국·본부장 등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주간업무회의에서 8년 만에 나타난 최악의 고용지표 타개를 위해 "부산판 고용위기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 오거돈 부산시장. ⓒ프레시안


그는 "심각한 고용문제는 부산도 다르지 않은데 왜 여기에 대한 깊은 고민이 없느냐"며 "부산 고용 현황의 심각성과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경제 관련 부서뿐만이 아니라 시정 전체가 고용위기 해소에 포인트를 맞춰 움직여라"고 요구했다.

이어 고용위기와 함께 서민경제 악화의 주요 원인인 물가상승과 관련해 "명절을 앞두고 바가지 물가를 단속하고 현장을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유통구조를 지역 실정에 맞게 개선하는 등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중앙만 쳐다보고 있지 말고 부산 상황에 맞는 부산형 물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오거돈 시장은 내년도 부산시 주요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국비 확보에 모든 실·국·본부가 총력을 기울이고 민선 7기 부산시정의 핵심가치인 '시민행복'을 구체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모델 마련, 정부의 남북교류 협력사업에 부산이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전략 발굴을 주문했다.

한편 지난 16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올해 2분기 경제동향을 보면 전국 취업자 수는 10만500명이 늘어났으나 부산은 도소매·음식숙박업, 광제조업 등의 고용일 줄면서 3만6900명이 감소했다.

특히 부산의 취업자 수 감소 추세는 지난해 4분기 이후 지속되면서 고용안정을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