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자동차부품·조선기자재 기업 수출금융 지원 확대
부산시, 자동차부품·조선기자재 기업 수출금융 지원 확대
수출신용보증 보증료 지원 70%, 최대 500만원에서 90%, 최대 1000만원
2018.08.21 12:33:29
부산시가 위기업종 기업의 수출금융 지원을 확대한다.

부산시는 부산의 주력업종이면서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 조선기자재 관련 수출기업에 대한 자금유동성 공급과 수출안전망 지원을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올해 초 완성차 업체의 생산량 감소 영향으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 기업과 장기 불황에 처한 조선 관련업의 수출금융을 강화하기 위해 4억원의 예산을 긴급 편성해 수출신용보증 보증료와 수출보험료를 지원하고 있다.

수출신용보증 보증료 지원은 기업이 수출에 필요한 자금을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받을 때 무역보험공사가 수출신용보증서 발급을 통해 연대 보증하며 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공급하는 제도다.

부산시는 위기업종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신용보증서 발급 비용의 70%, 500만원 한도에서 지원하던 것을 90%, 1000만원까지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수입업자의 계약파기, 파산, 대금 지연으로 발생하는 손실을 무역보험공사가 보상하는 중소기업 수출보험료 지원사업의 지원 대상도 전년도 수출실적 2000만 달러 이하 중소기업에서 위기업종 기업에 한해 수출실적 5000만 달러 이하로 확대한다.

부산시는 수출금융 지원으로 올해 7월까지 수출기업에 143억원의 자금 유동성을 공급했고 648개사가 수출보험에 가입해 1억8700만원의 사고 보상을 받았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수출금융 확대 지원을 통해 수출기업들은 수출안전망을 확보해 보다 적극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나서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수출신용보증 보험료 지원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한국무역보험공사 부산지사로 문의하면 된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