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산하 6개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우선 실시
부산시 산하 6개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우선 실시
시의회 실무협상당 제안서 원안 통과...30일 임시회서 확정 후 확대 예정
2018.08.21 12:37:53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임명에 대한 인사검증회가 25개 기관 중 6개 공사·공단에 대해 우선 실시된다.

부산시의회 다수 의석(47석 중 41석)을 가진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지난 20일 오후 의원 총회를 열고 부산시의회 실무협상단이 마련한 '공공기관장 인사검증제도 도입을 위한 제안서'를 원안대로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 부산시청(좌), 부산시의회(우) 전경. ⓒ프레시안


인사검증제도의 명칭은 '인사검증회'로 정하고 25개 부산지역 공공기관 가운데 부산교통공사, 부산도시공사 등 6개 주요 공사·공단부터 우선 시행하기고 대상을 점차 늘려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인사검증은 오거돈 부산시장이 내정한 후보자를 시의회가 구성하는 특별위원회에서 맡게 되며 임명 후보자의 정책 소견을 10분간 청취한 뒤 질의응답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장은 임명 후보자의 직업·학력·경력에 관한 사항이나 병역, 재산, 세금, 범죄 경력 등의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인사검증회는 부산시의회와 부산시의 실시협약에 따라 우선 진행되며 향후 국회에 제출된 관련 법안이 확정되면 부산시 조례로 제정해 운영될 계획이다.

도용회 부산시의회 민주당 원내대표는 "우선적으로 시의회에서 제안서를 검토했고 23일 시와 최종협상이 진행될 예정이다"며 "최종 결정된 인사검증회 제안서는 30일날 열리는 임시회에서 확정된다. 첫 인사검증제도이기에 6개의 기관을 우선적으로 하고 점진적으로 늘려가겠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