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일자리 적신호'...시장 직속 상황실서 대책 마련
부산시 '일자리 적신호'...시장 직속 상황실서 대책 마련
통계청 발표서 취업자수 하락에 관련기관과 전문가 회의 진행
2018.08.22 16:49:36
최악의 고용지표로 '일자리 적신호'가 켜진 부산에서 고용 확산을 위한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부산시는 부산 고용현황의 심각성과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고용위기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부산시장이 직접 총괄하는 일자리상황실을 본격 가동한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오는 23일 오전 7시 30분부터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주재로 부산시의회, 부산상공회의소, 부산경총, 부산지방고용노동청 등 일자리 관련 기관·단체장, 전문가들과 긴급 일자리 대책회의를 가지고 지역 고용상황을 진단하고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17일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부산고용동향에 부산 7월 취업자 수가 4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2.5% 감소하고 고용률이 55.6%로 전년 동월대비 1.1% 하락하는 등 '일자리 적신호'가 켜졌다.

이에 지난 20일 오거돈 시장이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주건업무회의에서 '부산판 고용위기 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부산시는 '긴급 일자리 대책회의'를 시작으로 상공회의소와 부산항만공사, BIFC 등을 방문해 지역 경제인, 항만·금융 관련 기업인들과 일자리 현장회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부산시는 부산 고용현황의 심각성과 원인을 진단하고 지역의 건의사항과 해결책을 담은 '부산 일자리 종합대책'을 9월 중 발표할 계획이며 '민선 7기 일자리 1호 사업'도 담을 계획이다.

한편 오거돈 시장은 민선7기 첫 추경예산에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체질혁신'을 위해 653억원을 편성한 바 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