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 개발계획 본격 추진…"북방경제 중심 항만 희망"
울산항 개발계획 본격 추진…"북방경제 중심 항만 희망"
동북아 오일허브 조성과 석유화학, 조선, 자동차 등 국가기간산업 활성화 위해
2018.08.23 12:17:39

울산시가 동북아 오일허브 조성과 국가기간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울산항 제4차 항만기본계획' 수립에 본격 나섰다.

울산시는 해양수산부의 제4차 항만기본계획(2021∼2030년) 수립 추진에 따라 울산항 개발계획 수요조사에 대한 실·과별과 구·군을 대상으로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울산항 항만기본계획은 동북아의 상업적 유류저장시설 선점을 통한 동북아 오일허브 조성과 석유화학, 조선, 자동차 등 국가기간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수립한 계획이다.


▲ 울산항 전경. ⓒ울산시


특히 지난 2011년에 진행한 제3차 항만기본계획 고시 후 급격한 경제성장과 물동량 변화에 따른 추가 수요를 반영하고 시설 보강을 통한 울산항의 개발계획을 수립하는 데 목적이 있다.

울산시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민선 7기 출범과 남북화해협력 등 북방경제협력의 선점을 위해 울산항이 북극항로 화물수송의 거점항만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 울산크루즈 접안시설 확충과 임항교통시설인 울산항 배후도로(본항~신항) 지속 건설, 석탄부두 이전을 통한 항만친수시설 조성 등 항만시설 설치를 해양수산부에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용역이 완료되는 2020년 상반기까지 해양수산부, 울산항만공사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울산항이 북방경제협력의 중심 항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