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수습해달라"는 40대 자살기도자 구조
"시신 수습해달라"는 40대 자살기도자 구조
자살 예고 문자 받고 해경·소방당국 출동해 현장서 구조...건강 문제는 없어
2018.08.23 12:22:05

자살 예고 문자를 119로 보낸 50대 남성이 현장에서 무사히 구조됐다.

23일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10시 46분쯤 부산 수영구 광안리 수변공원 인근 테트라포드에서 자살기도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 자살기도자 구조 현장 모습. ⓒ부산해양경찰서


A모(46) 씨는 "광안리 수변공원에서 죽을 거니 시신을 수습해달라"고 119로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신고를 받은 119구조대와 해경은 휴대폰 위치조회를 통해 A 씨의 위치를 확인하고 현장에 구조대를 급파했다.

구조대는 테트라포드 아래 해상에 있는 A 씨를 발견하고 구조해 경찰에 인계했다.

구조당시 A 씨는 건강상에 문제는 없었으며 약간의 찰과상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뇌경색으로 인한 건강 악화와 도박 빚 등으로 처지를 비관해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건강에 문제는 없으며 보호자와 함께 귀가 조치 시켰다"고 설명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