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태풍 '솔릭' 강타, 최남단 제주 곳곳 생채기
[포토] 태풍 '솔릭' 강타, 최남단 제주 곳곳 생채기
[언론 네트워크] 하늘길과 바닷길 끊겨 4만명 발길 묶였다
2018.08.23 10:25:08
[포토] 태풍 '솔릭' 강타, 최남단 제주 곳곳 생채기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제주를 강타하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높은 파도에 휩쓸린 관광객 1명이 실종됐고, 1500여가구의 전기공급이 중단됐다. 또 제주를 오가는 하늘 길과 뱃길이 이틀째 끊기면서 관광객 4만명의 발길이 묶였다.

▲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워싱턴야자수 수십그루가 강풍에 쓰러지거나 부러졌다. 사진=독자제공. ⓒ제주의소리


▲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워싱턴야자수 수십그루가 강풍에 쓰러지거나 부러졌다. 사진=독자제공. ⓒ제주의소리


▲ 강풍으로 가로수가 부러지자 관계자들이 안전 조치를 취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 제주시청 인근 건물 2층 간판이 떨어지자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 강한 바람으로 인해 중앙분리대가 엿가락처럼 휘었다. ⓒ제주의소리


▲ 망가진 우산이 강한 바람에 나뒹글고 있다. ⓒ제주의소리


▲ 교차로에 설치된 원형 거울이 강한 바람에 휘었다. ⓒ제주의소리


▲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도로 일부가 침수됐다. 침수된 도로 위로 달리는 차량들. ⓒ제주의소리


▲ 태풍 영향으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도로변 하수관이 역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 많은 비가 내리면서 불어난 한천. 또 강한 바람에 원형 거울이 휘었다. ⓒ제주의소리


▲ 강한 바람에 누워버린 중앙분리대. ⓒ제주의소리


▲ 가로수가 강한 바람을 이기지 못하고 부러졌다. ⓒ제주의소리


▲ 가로수가 강한 바람을 이기지 못하고 부러졌다. ⓒ제주의소리


▲ 서귀포시에서 가로수가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부러져 안전조치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제주의소리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news@jejusori.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