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모든 정책 위에 일자리를 두겠다"
오거돈 "모든 정책 위에 일자리를 두겠다"
최악 고용지표에 지역경제인·관계기관과 대책회의...9월 해결방안 발표
2018.08.24 22:27:12

최악의 고용지표에 '일자리 적신호'가 켜진 부산시가 지역경제인, 관계기관들과 힘을 모아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재난상황 수준인 부산지역의 고용 부진 원인 진단과 대책 마련을 위한 '긴급 일자리대책회의'를 24일 실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부산상공회의소, 부산항만공사,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기술보증기금, 한국은행 부산본부, 부산고용센터 등 기관장과 기업, 청년 및 고용전문가 등이 참석해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 긴급 일자리대책회의 모습. ⓒ부산시


참석자들은 부산지역의 고용 부진 원인을 주력산업의 불황, 글로벌 보호무역 강화, 자영업의 업황부진 등 구조적·경기적인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진단하고 고용상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

산업계 대표로 부산상공회의소 허용도 회장은 "양질의 일자리는 기업이 만드는 것이고 따라서 기업의 자생적 고용창출을 위해서는 대외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한 근본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참석자들은 '최저임금의 지역별 차등', '신형 소상공인 창업유도를 위한 정책마련', '취업준비생을 취업까지 연계할 수 있는 체감형 대책', '글로벌 기업유치 걸림돌 규제 정부 차원의 완화 노력' 등 현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건의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도 "부산은 대기업이 없어 대기업 투자 확대의 직접적인 수혜를 받기 없고 대부분 일자리 사업이 국비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취약한 구조다"며 "최대한의 정부일자리 사업을 하는 한편 지역중심의 일자리 정책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거돈 시장은 "시의 주요정책의 최종 목적은 일자리다. 모든 정책 위에 일자리를 두겠다"며 "일자리는 시 단독으로는 절대 만들어 나갈 수 없듯이 지역 내 모든 기관과 단체가 한마음으로 나서줘야 하고 하나라도 이삭 줍듯이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관계기관들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업을 당부했다.

부산시는 이날 긴급 일자리대책회의를 시작으로 지역경제인과 항만, 금융 관련 기업들과 일자리현장회의를 이어갈 예정이며 건의사항에 대한 해결책을 반영한 '부산 일자리 비전'을 오는 9월 발표할 계획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