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공로상에 '떼루안느' 부부 선정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공로상에 '떼루안느' 부부 선정
한국영화 전 세계에 알리는 데 기여...오는 10월 4일 개막식에서 수여
2018.08.28 14:05:09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공로상' 수상자로 마르틴 떼루안느와 장 마르끄 떼루안느 부부가 선정됐다.

부산국제영화제(BIFF)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공로상(Korea Cinema Award)' 수상자로 마르틴 떼루안느(Martine Therouanne)와 장 마르끄 떼루안느(Jean-Marc Therouanne)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영화공로상은 한국영화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데 기여한 영화인에게 주는 상이다.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공로상'에 선정된 마르틴 떼루안느(좌), 장 마르끄 떼루안(우). ⓒ부산국제영화제


마르틴 떼루안느와 장 마르끄 떼루안느 부부는 1995년 출범한 브줄국제아시아영화제(Vesoul International Film Festival)의 공동창설자 겸 총책임자다.

떼루안느 부부는 아시아영화가 주목받지 못하던 시절 프랑스 브줄에서 아시아영화에 특화된 영화제를 일궈냈다. 매년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 새로운 한국영화를 발굴해 프랑스에 소개하는 데 앞장섰다.

특히 임권택, 이두용, 배창호, 봉준호, 이창동, 홍상수 등 한국의 대표 감독들의 작품에서부터 이수진, 이광국, 이용승 등 한국의 독립영화 및 신진 감독들의 작품까지 다양한 한국영화를 브줄국제아시아영화제에 초청했다.

2011년과 2016년에는 '한국영화 특별전'을 개최하는 등 한국영화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보였다.

이명세 감독과 임상수 감독은 브줄국제아사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았었고 이두용(2005년), 김동호(2011년), 임상수(2016년) 감독은 모두 이 영화제의 황금수레바퀴명예상을 받았다.

그 밖에도 장률의 '망종'(2005), 오멸의 '지슬'(2012)과 이용승의 '10분'(2014)은 2013년과 2014년에 각각 브줄국제아시아영화제 대상을 수상했다..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매년 부산의 날씨가 좋거나 짓궂어도 떼루안느 부부는 항상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 개막부터 마지막 날까지 자리를 빛내줬다"며 "변함없이 부산국제영화제에 보내준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 올해의 한국영화공로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영화공로상 수상식은 오는 10월 4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진행된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