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쿠버다이빙 중 실종된 40대 남성 하루만에 극적 구조
스쿠버다이빙 중 실종된 40대 남성 하루만에 극적 구조
보트에 있던 아들 신고로 출동한 해경 밤샘 수색 끝 66km 떨어진 지점서 발견
2018.08.31 10:21:23

부산 앞바다에서 스쿠버다이빙에 나섰다가 실종된 40대 남성이 하루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부산해양경찰서는 31일 오전 7시 25분쯤 울산 학리항 동방 15해리 해상에서 지난 30일 스쿠버다이빙 도중 실종된 진모(44) 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 구조된 진모(44) 씨에게 담요와 생수를 제공하고 있는 해경. ⓒ부산해양경찰서


해경에 따르면 진 씨는 스쿠버다이빙을 시작한 부산 남형제도 인근과 66km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해수면 위 어구를 붙잡고 생존해 있었다.

진 씨는 저체온증과 탈수증상을 보였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진 씨는 이모(44) 씨와 함께 지난 30일 오전 10~11시쯤 보트를 타고 부산 해운대구 수영요트경기장에서 출항해 부산 사하구 다대동 남형제도 인근 해역에서 진 씨의 아들(13)을 배에 남겨두고 스쿠버다이빙에 나섰다.

그러나 바다에 들어간 진 씨 등 2명이 3~4시간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자 배에 남아있던 진 씨의 아들은 어머니에게 전화했고 부산해경에 실종 신고를 했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을 현장에 급파해 밤새 수색 작업을 벌여 진 씨를 구조해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