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7곳 선정...총 2307억 투입
부산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7곳 선정...총 2307억 투입
서·중·해운대·연제·사하·동래·금정구에 2022년까지 사업 추진 계획
2018.08.31 19:06:50

올해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부산지역 7곳이 선정되면서 본격 사업 추진이 시작된다.

부산시는 31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부산지역 7곳이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서 최종 선정한 이번 사업은 총사업비 2307억원(국비 652억원, 지방비 751억원, 기타 904억원)을 내년부터 2022년까지 투입해 쇠퇴한 도시를 살리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도시혁신사업이다.


▲ 부산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부산시


광역자치단체에서 선정한 지역으로는 서구 동대신2동(우리동네살리기), 중구 영주동·연제구 거제4동(주거지지원형), 해운대구 반송2동·사하구 신평1동(일반근린형) 5곳이 뽑혔다.

국토부가 선정하는 중앙선정 대상지로는 동래구 온천1동(중심지시가형)이, 부산도시공사가 주관하는 공공기관 선정 지역에는 금정구 금사동(주거지지원형)이 선정됐다.

이들 지역에는 역사자원과 문화자산을 활용해 특화 거리와 혁신복합공간을 조성하고 지역상권 활성화를 추진하거나 경사형엘리베이터, 공공임대상가 조성, 단독다가구 주택의 주민합의체 구성으로 소규모 주택정비, 스마트 시티형 도시재생사업 등이 추진된다.

부산시는 이번에 선정된 7곳에 대해 오는 9월 말 시민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와 부산시의회 의견청취 과정 등을 거치고 11월쯤 국토부에 '도시재생 선도지역 지정'을 신청하게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열악한 쇠퇴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시민들과 함께 고민하면서 주민의 일상과 관계되는 재생, 청년에게 희망을 주고 저층주거지에 따뜻한 보금자리를 제공하는 도시재생, 인간중심 포용중심의 진정한 의미의 공동체를 구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깊이 인식하고 다양한 도시재생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