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최대 ICT 전시회 오는 4일 벡스코서 개최
부산지역 최대 ICT 전시회 오는 4일 벡스코서 개최
수출증대, 트랜트 공유, 미래비전 제시 등 3개 분야로 나눠 3일간 진행
2018.09.03 10:26:04

부산지역 최대 ICT(정보통신기술) 전시 행사가 벡스코에서 열린다.

부산시는 지역 최대 ICT(정보통신기술) 전시·비즈니스 행사인 '2018 K-ICT WEEK in BUSAN'을 오는 4일부터 7일까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8 K-ICT WEEK in BUSAN'은 부산시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며 ICT 산업발전과 수출증대, 글로벌 ICT 트렌드 공유, SW개발 활성화, 부산 ICT산업 미래비전 제시를 목적으로 지난 2015년부터 개별 ICT행사를 통합해 진행하는 행사이다.


▲ '2018 K-ICT WEEK in BUSAN' 홍보 포스터. ⓒ부산시


올해는 제14회 IT 엑스포 부산, 제6회 클라우드 엑스포 코리아, 제5회 ITU유스포럼 행사를 동시에 개최한다.

'K-ICT WEEk in BUSAN'의 메인 전시회는 'IT 엑스포 부산'과 '클라우드 엑스포 코리아'로 벡스코 제2전시장에 3308㎡규모로 총 203개 전시부스가 운영된다.

국내 156개 IT기업이 참가하고, ICT기반 융합, SW, 모바일, 통신, 방송, 클라우드 분야로 나눠 제품과 서비스를 전시할 예정이다.

특히 해외바이어 상담 비즈니스 행사 개최로 지역기업의 실질적인 판로 개척 기회도 주어진다. 올해는 해외바이어 수가 지난해 49명에서 81명으로 대폭 늘었으며 인도 최대의 IT회사인 인포시스를 비롯해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 15개국 바이어들이 총출동해 지역기업과 만난다.

또한 4차 산업혁명과 클라우드, 스마트시티, 블록체인 등 최신기술 트렌드와 도입사례를 소개하는 콘퍼런스도 오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개최된다.

'2018 ITU 유스포럼'은 벡스코 제2전시관 3층에서 열리며 ITU회원국 청년·대학생 30개국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혁신교육, 패널토의, 네트워킹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해 130개 기업이 참여 2만 명이 관람한 가운데 역대 최대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도 부산 ICT 산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B2B비즈니스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지역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자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