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최대 30% 할인 '알뜰교통카드' 시범 도입
울산시, 최대 30% 할인 '알뜰교통카드' 시범 도입
교통비 절감 목적, 한 달 정기권 구매로 44회 사용 가능
2018.09.03 10:31:32

최대 30%의 교통요금 할인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교통카드가 울산에 도입된다.

울산시는 시민들의 교통비 부담 완화 및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알뜰교통카드'를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알뜰교통카드'는 국토교통부에서 교통비 30% 절감을 위해 추진 중인 국정과제이며 올해 말까지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개선할 점 등을 보완해 오는 2020년 전국으로 확대·시행될 계획이다.


▲ 알뜰교통카드 시안. ⓒ울산시


먼저 '알뜰교통카드'는 정기권 형태로 월 44회 사용할 수 있는 5만5000원 권의 교통카드를 10% 할인된 5만 원으로 발행(충전)되며 정기권 사용자에 한해 추가로 모바일 플랫폼(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보행·자전거 마일리지를 최대 20%까지 지급하는 방식이다.

이 경우 정기권 구입 시 10% 할인과 적립한 마일리지를 정기권 구입에도 사용(최대 20%)하면 최대 30%까지 교통요금 할인 효과가 있다. 단 정기권은 충전일로부터 1개월, 44회 사용분이며 미 사용 시 잔액은 소멸된다.

울산시는 알뜰교통카드 시민체험단 500명을 모집해 출·퇴근 등 정기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만 19세 이상의 시민체험단 500명을 모집해 알뜰교통카드를 제공하고 3개월간 운영할 계획이다.

정기권 사용자는 모바일 플랫폼(스마트폰 앱)을 활용해 보행·자전거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하며 1개월 사용 후 추가 충전 시 마일리지를 활용해 정기권 구매가 가능하다.

울산시 관계자는 "정부의 대중교통비 30% 절감을 위한 시범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시민의 체험단 참여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3개월간의 시범사업을 통해 교통카드와 마일리지 앱 등의 개선·보완사항을 발굴, 정부와 협의하고 보다 나은 이용편의가 제공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