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특사단 방북 전날 美에 "남북관계 진전 막지 말라"
北, 南특사단 방북 전날 美에 "남북관계 진전 막지 말라"
南측엔 "판문점선언 이행해야…美 압력에 편승 말아야"
2018.09.04 11:05:22
北, 南특사단 방북 전날 美에 "남북관계 진전 막지 말라"
북한이 남측 특사단의 방북을 하루 앞둔 4일 미국을 향해 남북관계 진전을 가로 막고 있다고 비판하는 동시에 남한 정부에 대해서는 '우리 민족끼리'를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관계를 가로막는 것은 미국의 앞길을 막는 것이다'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미국의 '불판한 심기'를 언급하며 "조선반도를 바라보는 미국의 눈빛과 표정이 어둡고 이지러져 있으며 북남관계를 대하는 태도에서는 쌀쌀한 기운이 풍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취소된 후 대미 비난을 절제해 왔으나 이날 논평에서 미국이 남북관계 진전에 '빗장'을 지른다며 작심한 듯 '무뢰배', '야만행위' 등 표현을 동원해 비난했다.

이어 "판문점선언을 미국이 강요하는 '제재'를 준수하기 위한 '서약서' 같은 것으로 착각하고 있지 않는지 모르겠다"며 "북남관계가 미국의 이익을 침해라도 했단 말인가, 북남협력이 한미동맹에 균열을 내기라도 했는가"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의 얽힌 매듭이 풀리면 미국에게 좋으면 좋았지 나쁠 것이 없다"며 "북남 사이에 힘겹게 마련된 오솔길마저 막으려 드는 것은 미국의 거동을 더욱 불편하게 만들 뿐"이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북남관계가 열릴수록 미국의 앞길이 트이고 다른 나라 다른 민족의 일이 잘될수록 미국의 일도 잘 펴이게 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며 "미국의 사고가 대하처럼 트이고 초대국다운 여유를 보인다면 지금보다는 미국의 처지도 나아지고 세계도 훨씬 편안해질 것"이라고 역설했다. 

노동신문의 이 같은 논평은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취소로 북미협상의 교착 국면이 더욱 길어지는 가운데 남측 특사단의 방북 하루 전날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그런가하면 북한은 대외용 선전매체들을 통해 남측에 판문점선언 이행을 강조하면서 미국의 압력에 편승하지 말고 남북관계 진전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논평에서 "판문점선언을 이행하는데서 그 누구의 눈치를 보아서는 안되며 모든 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풀어나가야 한다"며 "외세의 강압에 눌리워 제 할바도 못하고 외세에 의존하게 되면 북남관계가 파국을 면할수 없다는 것은 지나온 역사가 보여주는 심각한 교훈"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우리민족끼리는 '판문점선언에 대한 정면도전-국방예산 증액책동' 제목의 논평에서 남측의 '2019 국방예산' 증액 사실을 거론한 뒤 "판문점선언에 대한 정면도전"이라며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외 선전매체인 메아리는 남측 당국이 공동연락사무소를 빠른 시일안에 설치한다고 하더니 미국의 눈치를 보며 '재점검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다며 "진정으로 판문점선언을 이행하려 한다면 무엇보다 부당한 압력을 쳐갈기는 줏대있는 자세부터 가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