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은...이나영의 '뷰티풀 데이즈'
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은...이나영의 '뷰티풀 데이즈'
올해 상영작 총 79개국 323편 선정,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5개 극장서 열려
2018.09.04 12:48:13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작에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가 선정됐다.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오전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공식 개최 기자회견을 열고 개·폐막작을 비롯한 상영작, 초청 게스트, 주요행사 등 세부 계획들을 발표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상영작은 월드 프리미어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 뉴 커런츠 상영작 등 총 79개국 323편이다.

▲ 4일 오전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개최 기자회견에서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과 전양준 집행위원장이 개·폐막작을 비롯한 세부 계획들을 소개했다. ⓒ프레시안


개막작으로 선정된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는 어린 나이에 아들을 낳고 남편과 아들을 버리고 한국에 온 탈북 여성의 삶을 배경으로 탈북 여성이 생존을 위해 감당해야 했던 고통을 관객이 아들의 시선을 따라가며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단편과 다큐멘터리로 두각을 나타낸 윤재호 감독의 장편 극영화 데뷔작이며 배우 이나영이 '하울링' 이후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작품이다.

폐막작은 '엽문 외전 Master Z: The Ip Man Legacy'은 홍콩 무술 액션 장르에 한 획을 그은 원화평 감독의 최신작으로 원화평 스타일의 현란한 영춘권 활극을 선보이며 한동안 침체했던 홍콩 액션 영화의 부활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에는 본선 진출작 10편이 선정돼 상영된다. 제작국가별로는 한국이 3편으로 가장 많고 중국 2편, 일본 1편 등이다.

올해부터는 '부산 클래식'을 신설해 영화사에 길이 남을 거장들의 작품들과 영화사적으로 재조명이 필요한 영화, 최근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고전들의 복원작 등을 집중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한국영화회고전 '이장호-80년대 리얼리즘의 선구자'와 특별기획으로 마련되는 '필리핀영화 100주년 특별전-영화, 국가와 역사에 응답하다'는 한국과 아시아 영화의 어제와 오늘을 만나고 내일을 상상해볼 기회가 될 것이다.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은 "지난 4년간 계속된 진통을 끝내고 올해는 영화인, 관객 모두가 화합하는 영화제 정상화의 원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 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등 5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열릴 예정이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