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동서발전과 손잡고 지역경제 활성화 모색
울산시, 동서발전과 손잡고 지역경제 활성화 모색
에너지사업 중심 일자리, 청년고용 등 2030년까지 8조원 투입 계획
2018.09.05 11:13:22
울산시가 동서발전과 손잡고 에너지산업을 중심으로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울산시는 동서발전(주)과 에너지산업 중심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에너지플러스시티(e+City)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5일 밝혔다.

울산시와 동서발전이 공동으로 수립한 '에너지플러스시티'는 정부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울산혁신도시 공공기관 중 최초로 구축한 지역상생모델로 '에너지(e)의 가치를 더하는(+) 상생의 생태계(City)를 구축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협약의 내용으로는 울산시와 동서발전은 지역 내 일자리 1만 개 창출 및 지원, 동서발전 신규직원을 지역 청년으로 30% 고용, 동반성장 선도도시를 공동 목표로 설정하고 오는 2030년까지 총 8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한 울산시는 동서발전과 '신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신사업 중심의 산업육성(e-Clean City)', '중소기업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는 혁신창업(Start City)',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와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역량강화(Inno. City)', '지역민과 함께 만드는 공유가치 창출(CSV)을 위한 지역상생(With City)' 등 4대 핵심전략 마련하고 실천을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동서발전의 지역에 대한 투자와 상생협력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우리 시도 이번 협약이 잘 이행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며 "동서발전과의 업무협약이 다른 공공기관에 좋은 본보기가 되어 지역상생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와 다양한 형태의 협력사업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울산시는 동서발전과 태양광과 ESS 보급, 해수전지 개발 등 지역의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해 협력해 왔으며 올해는 동해가스전 해상플랫폼을 재활용한 '200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기술 개발', '전지·ESS 기반 에너지산업 혁신생태계 구축사업' 등 다양한 사업들을 공동으로 추진 중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