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체류 태국인 여성 고용 마사지 업소 운영한 조폭
불법체류 태국인 여성 고용 마사지 업소 운영한 조폭
업소 내 밀실 만들어 경찰 단속 피해와...15억원 상당의 부당이득 챙겨
2018.09.05 11:15:46

불법 체류 외국 여성들을 고용해 마사지 업소를 운영한 조직폭력배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마사지업소 실제 운영자 A모(46) 씨와 대리 운영자 B모(42) 씨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 2016년 3월부터 올해 7월까지 부산 시내 번화가인 서면과 해운대에 타이 마사지 업소 4곳을 차려놓고 불법 체류 태국 여성들을 고용해 약 15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 마사지 업소 안에 외국 여성들이 생활할 수 있도록 만든 밀실. ⓒ부산경찰청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국내에서 취업할 수 없는 태국 여성들을 해외 현지 알선 브로커와 국내 알선 브로커를 통해 고용했다.

특히 마사지 업소 안에 외국 여성들이 생활할 수 있는 밀실을 만들어 경찰의 단속을 피해왔고 여권을 직접 보관하면서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감시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대리 사장을 내세워 마사지 업소를 운영한 A 씨 등을 추적수사 끝에 검거하게 됐다"며 "외국 여성 21명도 입건해 출입국 관리소에 인계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