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폭염에 유가 상승까지" 부산시 추석 물가안정 총력
"최악 폭염에 유가 상승까지" 부산시 추석 물가안정 총력
오거돈 시장 현장물가 확인 후 종합대책안 마련...실시간 모니터링 진행
2018.09.05 18:25:50

최악의 폭염과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물가 상승이 예상되면서 부산시가 추석명절 대비 물가안정 대책안을 마련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5일 오후 4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국세청,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단체, 음식업 및 이·미용업협회, 전통시장, 유통업체 등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명절 대비 물가안정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 앞서 오거돈 시장은 부전시장을 방문해 직접 현장물가를 확인하고 상인회장, 물가모니터 요원 등을 만나 물가동향 청취, 시장상인 격려 등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 5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을 방문한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시


부산시에 따르면 올해 8월 부산소비자물가(전년동월비)가 1.8%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고 폭염 및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무, 배추 등 일부 농·수산물의 물가불안이 가중되면서 추석명절 성수품 수요증가 예상 등 심각한 물가 인상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부산시는 추석명절 물가안정 종합대책으로 물가대책 특별기간(9월 1일~10월 7일)을 설정하고 농축수산물(16개), 생필품(12개), 개인서비스요금(4개) 총 32개 품목을 추석명절 중점관리품목으로 지정해 성수품 수급상황, 가격동향 등 물가모니터링을 통한 추석명절 성수품 물가안정과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부산시와 16개 구·군에서는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물가대책 특별팀을 편성(총 105개팀 325명)해 농축수산물, 개인서비스요금 등에 대한 물가안정 홍보 및 원산지 표시 등 상거래 질서 확립을 위한 합동 지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추석명절 주요 농축수산물(12개 품목)에 대한 공급계획을 수립해 추석물가 안정을 기하는 한편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전 구·군 및 농협 등을 통해 농축산물 직거래장터를 확대 운영하고 전통시장 및 대형유통업체, 농·축협 등에는 제수용품 위주로 대대적인 할인(10~30%) 판매 행사를 유도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물가관리는 우리 시의 적극적인 대응도 중요하지만 전 유관기관, 단체, 업체 대표 등과의 상호 유기적 협조체제 구축이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최근의 지역물가 상승 분위기가 확산되지 않도록 물가 관련 관계자들이 다 함께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