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단체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실시' 촉구
부산시민단체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실시' 촉구
오거돈·김석준 협력사업에도 내년 예산 편성 안돼...협의 진행할 계획 해명
2018.09.06 14:15:15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이 함께 추진하기로한 고교 무상급식과 관련한 예산이 편성되지 않았다며 시민단체가 공약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안전한학교급식을 위한 부신시민운동본부는 6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와 부산교육청은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실시에 이행하라"고 밝혔다.


▲ 6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부산시민단체. ⓒ프레시안


이들은 "부산시와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6월 19일 '아이키우기 좋은 부산 만들기' 공동 협약을 통해 중학교 친환경 급식 지원과 고교 무상급식을 약속했다"며 "그런데도 내년도 학교급식 지원예산에 고교 무상급식과 중학교 친환경 급식 예산을 반영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촛불로 적폐정권을 몰아내고 6.13 지방선거에서 부산시민들은 부산의 정권을 교체했지만 친환경 무상급식에 대한 인식은 변화가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울산은 9월부터 경남은 내년부터 고교 무상급식을 전면 실시하기로 했다"며 "오거돈 시장과 김석준 교육감의 의지에 달려있는 만큼 약속했던 고교 무상급식을 전면 실시하고 중학교 친환경 급식, 유치원 무상급식도 즉각 실시하라"고 강조했다.

▲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만들기' 교육협력사업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프레시안


앞서 오거돈 시장과 김석준 교육감은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만들기' 교육협력사업 추진 협약을 맺고 중학교 친환경 급식과 고등학교 무상급식의 전면화를 위한 종합적인 계획을 수립해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고등학교 무상급식과 중학교 친환경 급식 관련 예산 소요가 많아 부산시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서 도와줘야 된다"며 "부산시와 부산교육청 간 협의를 통해서 분담할 수 있는 만큼 합의를 이끌어내 공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근 울산은 지난해 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올해 3월부터 중학교, 9월부터는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을 실시하고 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