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기록관 공무원 '비리 의혹' 수사
부산기록관 공무원 '비리 의혹' 수사
장비 수리 비용 업체에 부풀린 뒤 차액 되돌려 받아...직위해제 조치
2018.09.07 16:19:16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에 근무하는 공무원이 예산을 빼돌렸다는 비리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국가 예산을 빼돌린 혐의로 부산기록관 소속 공무원 A모(47) 씨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11월쯤 부산기록관 장비 수리 관련 비용을 수리업체에 부풀려 지급한 뒤 차액을 되돌려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 국가기록원 부산기록관 전경. ⓒ부산시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부산기록관에서 기록물 관리 등을 담당하는 주무관으로 최근 행정안전부의 조사를 받았다.

특히 A 씨는 기록물 관리에 필요한 장비와 관련한 예산을 부풀리는 등의 방법으로 국가 예산을 부적절하게 집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A 씨의 부적절한 업무가 내부적으로 먼저 파악돼 경찰에 수사 의뢰를 접수했다"며 "최근 행정안전부의 조사를 받은 뒤 직위해제 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와 관련한 기록을 검토하고 A 씨와 부산기록관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