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이 지역구인 김성태 "수도권 황폐화"?...지방은 지금...
서울이 지역구인 김성태 "수도권 황폐화"?...지방은 지금...
민주당 부산,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에 '한국당 반발' 우려
2018.09.07 17:34:59
서울이 지역구인 김성태 "수도권 황폐화"?...지방은 지금...

더불어민주당이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추진을 놓고 자유한국당의 조직적 반발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7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수도권 공공기관의 지방 추가 이전을 추진하겠고 밝히며 당·정 협의에 착수했지만 이에 대한 한국당 반발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이 지역구인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공공기관이 지방으로 이전하면 수도권이 황폐화돼 국가 경쟁력이 떨어질 것이라고 밝히는 등 조직적 반발 움직임이 일고 있어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또한 "수도권 과밀 방지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이제 결코 되돌릴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다"고 강조했다.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프레시안


참여정부 당시 부산은 금융 관련 공공기관이 들어선 문현혁신지구와 해양 관련 영도 동삼혁신지구, 영화·영상 등 문화컨텐츠 산업 육성을 위한 센텀혁신지구 등이 조성됐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참여정부의 국가 균형발전 정책을 계승해 혁신도시 중심의 클러스터 육성 등 '혁신도시 시즌 2'를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발표한 바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대선 공약인 국가혁신클러스터 정책 및 혁신도시 시즌 2와 연계해 북항 일원을 중심으로 3개 혁신지구를 통합하는 혁신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이같은 시점에 발표된 수도권 공공기관의 지방 추가 이전 방침은 시의적절할 뿐만 아니라 동북아 해양수도를 지향하는 부산의 미래를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과 해양, 영상 관련 공공기관이 부산으로 이전함으로써 부산의 새로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나갈 것이다"며 "특히 규모가 큰 예금보험공사와 해양환경공단 등 최대한 많은 공공기관을 부산에 유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여야를 뛰어넘어 부산의 야당 국회의원들과도 긴밀히 협조하는 등 정치적 역량을 총동원해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통한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건설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