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국제영화제 재도약' 총력...영화계 간담회 진행
오거돈 '부산국제영화제 재도약' 총력...영화계 간담회 진행
수도권 대표 만나 협력 요청, 영화영상발전 1000억 기금 등 사업현안 설명
2018.09.10 19:25:37

오거돈 부산시장이 다이빙벨 사태로 무너진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위상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수도권 영화인들과 만나 간담회를 갖고 협력을 요청한다.

부산시는 10일 오후 6시 오거돈 시장과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과 함께 서울의 한 식당에서 수도권 각 영화단체 대표, 영화감독, 배우 등 30여 명을 만나 간담회를 갖고 BIFF의 완전한 정상화와 재도약을 위한 협력을 다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오거돈 시장 취임 이후 처음 열리는 수도권 영화인과의 간담회로 다이빙벨 사태 이후 끝까지 보이콧을 유지했던 한국영화감독조합을 비롯한 영화단체들이 모두 보이콧을 철회한 상태에서 마련된 자리다.

특히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불과 20여 일 앞으로 다가온 데다 부산시와 영화계가 그간의 불화를 종료하고 'BIFF 재도약'이라는 고통의 목표를 향해 힘을 모우는 것을 약속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 지난 6월 20일 오전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왼쪽 두번째)과 '부산국제영화제 재도약'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오른쪽에서 두번쨰). ⓒ프레시안


오거돈 시장은 "지난 20여 년간 여기 모인 영화인들과 영화를 사랑하는 국민들이 함께 일궈낸 부산국제영화제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부산시가 훼손하여 큰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지난 정권의 구태적인 문화검열, 블랙리스트 작성과 같은 서슬 퍼런 억압 속에서도 BIFF와 한국영화를 흔들림 없이 지켜주신 여러분의 헌신적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부산시가 지난주 발표한 '민선7기 영화정책추진계획'을 비롯한 부산시의 BIFF 재도약 방안을 영화인들에게 설명하고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특히 BIFF의 재정적 안정을 위해 현재 영화진흥위원회 공모사업으로 지원되고 있는 BIFF 지원 국비를 일반회계로 전환하고 증액해줄 것을 요청하고 BIFF와 연계되어 열리고 있는 아시안필름마켓을 분리해 별도 예산으로 국비 30억원을 지원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는 내용 등을 전할 예정이다.

영화의전당 주변에 조성하고 있는 월드시네마랜드마크 조성사업과 관련해서 오거돈 시장은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추진되는 국가적 사업인 만큼 세계인들이 찾아오는 글로벌 관광명소로 조성해 수도권 영화인들에게도 자랑거리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영화인들에게 전달한다.

또한 영화영상발전 기금 1000억원을 조성해 BIFF 장기 발전의 자양분으로 활용하며 기금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영화인, 문화예술인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는 의사를 밝힐 예정이다.

오거돈 시장은 "BIFF 자체가 칸 영화제 못지않은 세계적 영화제로 재도약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BIFF가 부산, 나아가 한국의 영화·영상산업 성장을 견인하는 힘이 되어야 한다"며 "올해가 BIFF 제2탄생의 해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