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트럼프, 문재인과 대북 협력 기대하고 있다"
비건 "트럼프, 문재인과 대북 협력 기대하고 있다"
전날 방한, 강경화 예방 후 이도훈과 회담…"시작이 반, 이제 시작"
2018.09.11 10:16:53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1일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이 만든 지금의 엄청난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방한한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한국 측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 모두발언에서 "우리는 어려운 일을 해야 하지만 엄청난 기회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건 대표는 이어 "한국 속담에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이 있다고 들었다"며 "이제 시작이고, 일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측과의 협업을 기대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도훈 본부장은 모두발언에서 "지금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도전과 기회를 모두 마주하고 있다"며 "그 과정에 있어서 한미간 긴밀한 조율이 열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이 본부장과의 회담에 앞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했다.

비건 대표는 한국 일정 이후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다. 양국 방문 이후 주말 다시 한국을 찾아 이번 순방 내용을 공유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