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출판계 '미투' 실태조사 나선다
문체부, 출판계 '미투' 실태조사 나선다
출판 분야 종사자 및 경력자면, 온라인 설문 참여 가능
2018.09.11 14:30:09
문체부, 출판계 '미투' 실태조사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문화예술계 '미투(#METOO) 운동'으로 불거진 성(性) 인지 인권환경에 대한 실태 조사에 나선다.

'출판 분야 성 인지 인권 환경 실태조사'는 지난 7일부터 시작됐으며, 오는 10월 26일까지 50일간 온라인을 통해 이뤄진다.

참여 방법은 문체부(www.mcst.go.kr)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www.kpipa.or.kr) 누리집이나 웹페이지(출판분야실태조사.com)에 접속해 출판 분야 성희롱과 성폭력 실태, 성 인지, 성 편견 등의 내용이 포함된 설문에 응하면 된다.

참여 대상에 특별한 조건은 없으며, 정규직·비정규직, 프리랜서(외주노동자) 등 출판 분야 모든 종사자와 현재 출판 분야 근무자가 아니라도 관련 경력이 있는 사람이라면 조사에 참여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만큼 조사 대상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