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지역균형발전'․'도민 안전 최우선' 강조
김영록 전남지사, '지역균형발전'․'도민 안전 최우선' 강조
메르스·학교 식중독 등 직보하고 한단계 앞선 능동적 조치 당부도
2018.09.11 18:34:24
김영록 전남지사, '지역균형발전'․'도민 안전 최우선' 강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1일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2019년 혁신성장 및 신규시책 보고회'에 앞서 전 직원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통해 '지역균형발전'과 '도민 안전'을 강조했다.

이날 김 지사는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가 마련한 자치분권 종합계획안에는 주민주권의 구현, 자치단체의 자율성과 책임성 확대 등을 핵심과제로 포함하고 있다"며 "자치분권과 함께 중요한 것은 지역균형발전"이라고 말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1일 오전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오는 2019년 혁신성장 및 신규시책 보고회’에 앞서 전 직원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통해 ‘지역균형발전’과 ‘도민 안전’을 강조했다.ⓒ전남도청


이어 김 지사는 "지역균형발전 차원의 지방분권이 함께 추진되도록 대책을 마련, 중앙정부와 협의하고 건의해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며 "시·도 차원에서 부지사와 실·국장 등 지방정부 형태까지도 주민 의사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자치 조직권도 포함해 추진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도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정 추진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안전은 도정 가운데 가장 기본적인 사안이므로 이와 관련된 것은 전화를 통해서라도 즉시 도지사에게 직보하라"며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또한 김 지사는 "최근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면서 전남에서도 일반접촉자가 4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들에 대한 관리를 기본 매뉴얼보다 한 단계 더 높여 관리하는 등 보다 능동적으로 대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최근 식중독 케이크 납품으로 일부 학교에서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했는데, 전남지역에도 해당 케이크를 납품받은 학교가 21곳이나 된다"며 "관련 학교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신속히 취하고, 상황이 발생하면 바로 보고하라"고 밝혔다.

특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관련해 김 지사는 "중앙정부의 지침이 없더라도 10월부터 내년 4월까지를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해 차단방역 활동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며 "축산 관련 공무원과 단체, 민간에서 자원봉사하는 분들께 교육이나 워크숍을 통해 해야 할 일을 공유해 확실히 막아내자"고 다독였다.

또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에 대해 김 지사는 "현재 추진 진도가 낮은 실정"이라며 "농림축산식품부 방침에 부응하도록 특별대책을 세워 추진하라"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는 "동부권 통합청사 추진단을 구성해 어떤 과정을 거쳐 통합청사를 마련할 것인지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다.

cyn44550@gmail.com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