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와 경북은 경쟁 관계 아니다
대구와 경북은 경쟁 관계 아니다
권영진 시장 상생 강조
2018.09.12 10:53:52
대구와 경북은 경쟁 관계 아니다

"대구와 경북이 같이 살아야 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1일 정례조회에서 대구와 경북의 말로만 상생이 아닌 실질적 상생을 강조했다. 대구와 경북은 경쟁 상대가 아니고 서로 협력하면서 부족한 점을 메워야 한다는 것이다.

                      
권 시장은 세상이 메가시티로 나가고 있는데 대구 경북은 아직도 서로 경쟁하고 있다고 말하고는 상생해서 같이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권 시장은 지난 4년 동안 대구경북상생이 활발히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반성하고는 "민선 7기에는 대구경북이 행정대통합을 이룬다는 결의와 각오를 가지고 나가자"며 "대구·경북은 상생협력만으로 나가도 부족한 시점에 공직자들은 소모적인 경쟁을 절대로 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권 시장은 "현대 사회는 메가시티로 발전해가고 있다. 인구 10만 20만 도시가 모든 것을 자족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다"고 진단하고 "메가시티의 시장이 가지고 있는 구매파워가 투자로 이어지고 소비자들은 그런 시장의 매력에 또다시 접근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심각한 인구유출 문제에 대해서도 권 시장은 나름 진단과 해법을 제시했다. 대구와 경북에서 청년 유출 문제가 심각한데도 (대구와 경북의) 공직자들은 소모적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하고 "대구와 경북이 어떻게 하면 상생하고, 공영하고, 발전할 수 있는가를 모든 사업의 기획 단계부터 챙기는, 대구·경북 상생의 기본 틀 속에서 일하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권 시장은 대구·경북 상생의 단초를 대구시와 경북도에서 만들겠다고 밝히고 그 첫 단추로 10월 대구·경북 정례조회를 시장과 도지사가 서로 바꾸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다음 달 대구시청 직원 조회는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오고, 경북도청 직원 조회에는 권 시장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ithelee@hanmail.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