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교 앵두 등(燈) 업그레이드하여 설치한다
진주교 앵두 등(燈) 업그레이드하여 설치한다
관광객 조망권 포토존 확보로 유등축제 새 명소로 재탄생
2018.09.12 21:13:28
진주교 앵두 등(燈) 업그레이드하여 설치한다

올해 진주 남강 유등축제가 유료 입장에서 무료화로 전환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까지 천수교와 진주교 두 곳에 설치되어 관광객의 조망권을 저해한다는 지적이 있었던 앵두 등(燈)이 진주교 한 곳만 설치된다.


이에 관광객의 조망권이 훨씬 좋아지고 안전난간 역할은 물론 포토존으로서 인기를 더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앵두 등(燈) 터널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볼거리 제공이라는 긍정적인 의견과 여전히 아름다운 남강의 조망을 가린다는 부정적인 의견이 있었으나, 그동안 앵두 등(燈) 터널은 관광객들에게 또 다른 즐길 거리로 자리 잡아 왔다.


특히, 진주교는 인도와 차도 사이에 난간이 없어 자연스레 안전난간 역할도 해왔다.



▲진주교 앵두 등 터널 설치 모형도.ⓒ진주시


그런데도 불구 진주시는 앵두 등(燈) 터널의 처음 설치된 배경이 축제장 입장료 유료화 추진으로 설치되었기 때문에 천수 교와 진주교에 앵두 등(燈) 터널은 설치하지 않는 것으로 올해 애초 계획했다.

그러나 유등축제 입장료 무료화 추진과정에서 진주시의회 의원 간담회와 시민 공청회 등에서 앵두 등(燈) 터널을 존치해야 한다는 시민의 목소리와 앵두 등(燈) 터널의 볼거리 제공, 안전난간 역할 등 장점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어 진주교에만 설치키로 했다.

진주교에 설치되는 앵두 등(등교)은 교량 난간에서 높이 1미터, 폭 5 ~ 20미터의 개방형 공간을 여러 곳 설치하여 진주교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남강과 진주성 그리고 유등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야경을 체험하고 사진촬영을 할 수 있도록 한층 더 업그레이드하여 설치한다.

한편 시는 2015년 처음 입장료 유료화를 추진하면서 축제장 안을 볼 수 없도록 가림막을 설치했고, 2016년에는 진주교와 천수 교에서 진주성과 남강을 바라볼 수 없다는 다수의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신청받아 앵두 등(燈)을 이용하여 담장을 설치해 왔었다.

kdsu21@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