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원자력시설 해체 교육 실시
원자력연구원, 원자력시설 해체 교육 실시
연구로 해체 작업 중인 서울 공릉동 해체 현장도 견학
2018.09.12 18:28:33
원자력연구원, 원자력시설 해체 교육 실시
▲2018 원자력시설 해체 교육 참가자들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원자력시설 해체분야 전문인력을 대상으로 2018 원자력시설 해체 교육을 12일부터 3일간 연구원에서 개최한다.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 원자력 안전 분야 전문가들의 강의로 진행되는 이번 교육에는 (주)대우건설, 한국과학기술원, 기초과학지원연구원 등 관련 산업체 및 대학교, 출연(연) 연구자 등 40여명이 참여해, 선진국의 원자력 시설 해체 사례와 연구원이 개발한 해체 기술 노하우 및 현장 견학을 통해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이번 교육은 1일 차에는 원자력 시설 해체 개념 소개 및 관련 법령 교육 등의 기초 이론을 교육하고, 2일 차에는 서울 연구로 1, 2호기 및 우라늄 변환시설 해체 경험을 통해 축적한 ‘연구원 고유 해체 기술’을 소개한다.

3일 차에는 현재까지 연구로 해체 작업이 진행 중인 서울 공릉동 해체 현장을 견학할 예정이다.

원자력 시설의 해체 과정은 총 3단계로 ▲운전이 영구 정지된 시설에 대한 제염 작업을 통해 방사성 오염 물질의 내부 잔존가능성을 제거하고, 원격 절단 장비를 통해 외부 구조물을 철거하는 시설 철거와 ▲최초 처분 과정에서 발생한 각종 폐기물을 처분장 수용에 적합한 형태로 전환 및 처분장으로 이송하는 처분 이송  ▲철거 완료 부지에 대한 제염 작업을 통해 해당 부지 및 인근 지역을 초기 상태로 복원시키는 부지 복원으로 이루어진다.

양준언 원자력안전·환경연구소장은 “앞으로도 연구원 고유의 노하우 개발에 힘써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해체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원자력연구원이 세계 원전 해체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는데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smyouk@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