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세종역 신설 백지화…충북비대위 활동 재개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충북비대위 활동 재개
지역 도민·정치권·시민단체 등 ‘강력한 대응’ 한 목소리
2018.09.12 18:30:00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12일 활동을 재개하기로 결의했다./김종혁 기자

최근 KTX세종역 신설 움직임이 가속화 되자 지난해 잠정적 활동을 중단했던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활동 재개를 결의하고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회의를 열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대표로써 세종역 신설 재추진을 공식화 했다. 이에 범도민비대위가 이를 저지하기위해 다시 활동을 재개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세종역 신설 움직임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충청권의 합의’를 무시한 처사”라며 “세종시 탄생 정신과 목적인 충청권 상생발전과 국가 균형발전을 저해하는 것에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주장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학계와 시민단체 회원들도 “그동안 지역 정치권과 충북도, 청주시가 너무 소극적으로 대처해 왔다”며 “앞으로 완전한 백지화를 위해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앞으로의 대응 방안으로 △더불어민주당과 이해찬 대표에게 반대 의견 전달 및 공식입장 요구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이낙연 국무총리, 행복도시건설추진위, 국토교통부, 행복도시건설청 등에 반대 의견 전달 및 상생대안마련 촉구 △충청권도지사, 주요인사, 국회의원 등에 지지요청 △충청권 지역과 동조 △대국민 홍보전 강화 △사전타당성 조사용역 저지 △행복도시특별법 통과 저지 등을 결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충북도 관계자는 “국토부와 철도공단 등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 하지만 정치권의 움직임이 변수”라며 “이에 대한 대안으로 국토X축 개발 국가계획 정부계획 반영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청주시도 지난 11일 비대위가 제시했던 대전~세종~청주를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순환철도망 구축을 중앙정부와 정당, 충청권 광역교통협의회 및 관련 자치단체에 건의했다고 밝힌바 있다.

강태제 공동대표는 “문장대온천 문제는 지난한 싸움이었다. 세종역도 마찬가지라고 본다. 이제 시작하는 마음을 갖고 장기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강한 마음의 각오와 대안 개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두영 집행위원장은 “앞으로 단계를 밟아 상황별로 철저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한편 ‘KTX세종역 신설’ 문제는 지난 대선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충청권 합의에 따라야 한다’는 공약으로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설훈 의원 등이 최근 재추진 발언을 계속해 오고 있어 충북과의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