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일단 멈춤'
文대통령 지지율 하락세 '일단 멈춤'
전주 대비 1%P 상승…"대북 이슈가 추가 하락 저지한듯"
2018.09.14 10:56:56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평가 여론조사 긍정률이 4주만에 하락을 멈추고 반등했다. 정의용 대북특사단의 방북과 평양 정상회담 개최 등 대북정책 진전의 효과로 풀이됐다.

14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따르면, 이 기관의 9월 2주 정례 대통령 직무수행평가 조사 결과는 '잘 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가 50%,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가 39%로 집계됐다. 긍정 평가는 직전 조사보다 1%포인트 상승했고, 부정 평가는 3%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관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직무평가 긍정률은 6월 지방선거 후 79%(6월 2주차)를 기록한 이후 8월 2주차 58%까지 8주 연속 하락했고, 8월 3주차에 60%로 잠깐 반등했으나 다시 9월 1주차까지 내처 떨어졌다. 특히 9월 1주차에는 49%로,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50% 미만의 지지율이 나오기도 했다.

갤럽은 "이번 주 긍정평가 이유와 부정평가 이유 양쪽에서 대북 이슈 비중이 늘었다"며 "9월 6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확정, 2차 북미 정상회담 가시화, 14일 예고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등이 직무 긍정률 추가 하락을 저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주 조사에서 1%포인트 반등하며 하락세가 멈춘 것이, 8월 2~3주차처럼 일시적인 반등에 그칠 것인지 아니면 하락 추세가 끝나는 신호일지는 아직 알 수 없다.

문 대통령은 다음주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있고, 추석연휴 이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유엔총회 연설도 예정돼 있다. 갤럽 분석대로라면, 이는 지지율 추가 하락 저지, 또는 상승 요인이다.

반면 불안 요소는 부동산·고용 등 경제 문제다. 지난 12일 발표된 8월 고용동향 지표의 영향이 이번 주차 조사(조사기간 9월 11~13일)에 온전히 반영됐다고 보기는 힘들다. 또 정부는 조사 마지막 날인 13일, 종합부동산세 인상 등을 골자로 하는 부동산 시장 안정화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여야 간 평가가 엇갈리는 이번 대책에 대한 평가 역시 이제까지의 여론조사에는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고 봐야 한다.

한편 이번 주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0%, 정의당 12%, 자유한국당 11%, 바른미래당 8%, 민주평화당 0.5% 순으로 집계됐다. 민주당, 한국당, 바른미래당 지지도가 나란이 1%포인트씩 하락했고, 정의당은 제자리를 지켰다. 정의당은 지난주까지 한국당과 '공동 2위'였으나, 한국당 지지율 하락으로 3주만에 단독 2위를 탈환했다.

갤럽이 자체 시행한 이번 조사는 유무선 전화 무작위걸기(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한 전국 성인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4%였다. 상세 설문 문항 및 통계보정 기법 등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