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어촌 발전 돕는 '특화지원센터' 개소
부산시, 어촌 발전 돕는 '특화지원센터' 개소
특화자원 이용한 상품개발, 마케팅지원, 창업·경영 컨설팅, 경영실태 관리 등 지원
2018.11.08 11:21:58

어업인구 감소·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들이 특화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부산 어촌특화지원센터가 문을 연다.

부산시는 오는 9일 오후 3시 기장군에 있는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에서 부산 어촌 발전을 위한 현장 밀착형 전담지원 기구인 '부산 어촌특화지원센터'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전경. ⓒ부산시


어촌특화지원센터는 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자생적으로 도모할 수 있도록 어촌특화에 필요한 업무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기관이다.

또한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산하 기구로 센터장과 4명의 전문 인력이 상주하며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어업인의 실질적인 소득향상에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사업을 펼치게 된다.

매년 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어촌에서의 창업 등에 관한 애로사항 해결 및 특화어촌을 위한 컨설팅, 신상품 개발 및 기술 등에 대한 연구개발, 특화사업에 관한 경영실태 관리 및 사업성과 모니터링, 특화사업 육성 및 생산된 제품의 판매·유통 및 홍보, 어촌의 특화지원을 활용한 신규 사업 발굴 등 정책지원을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어촌특화지원센터는 어업인구 감소·고령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들이 스스로 특화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안내자 역할을 담당할 것이다"며 "부산지역 어촌에 맞는 특화 대응 전략을 세워 어촌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