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 ‘2018 산학협력EXPO’ 인력양성 우수사례 선정
울산대, ‘2018 산학협력EXPO’ 인력양성 우수사례 선정
인력양성 부문 2년 연속, 지역 기업대상 일자리 창출 기여한 점 높이 평가
2018.11.08 20:02:48
울산대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8 산학협력EXPO'에서 산학협력 인력양성 부분에 2년 연속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울산대 LINC+사업단은 정부 산학협력 사업의 최대 성과 전시행사인 '2018 산학협력EXPO'에서 산학협력 우수사례 인력양성 부문에 2년 연속 선정돼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우수상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 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8 산학협력EXPO’에서 울산대가 우수상을 수상해 시상식에 참여한 진영미 LINC+사업단 연구원이 상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대

울산대는 퇴직경력자(울산전문경력인사지원센터)와 협동조합(티치포울산)을 통해 '퇴직인력과 비이공계 청년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산업체 및 지역사회 공헌' 사례로 지역 기업대상 기술 및 컨설팅 지원과 청년·경력단절여성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조홍래 울산대 산학협력부총장은 "교육부가 주관하는 산학협력 행사에 참여해 좋은 성과를 거둔 것은 그간 산학협력을 위해 노력한 울산대 구성원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관계자 여러분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울산대는 EXPO '캡스톤디자인 옥션마켓'에 브레인스토밍 팀의 알츠하이머병 예방을 위한 '두뇌자극 손가락 장난감 Jam Jam'을 출품해 현장 경매와 낙찰 방식을 통해 입상과 기술이전을 노린다.
gukje1958@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