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 총력
창원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 총력
지역구 국회의원, 도ㆍ시의원, 산업계, 주민 등과 함께 적극 동참
2018.11.08 18:49:44
창원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 총력
경남 창원시는 정부 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인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이하 수소산업 지원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지역구 국회의원과 도·시의원, 산업계, 주민 등과 함께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는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중인 수소산업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부품개발과 성능평가 인프라 구축 차원에서 반드시 수소산업 지원센터 유치가 필요하다.

앞서 창원시 의회는 지난달 31일 임시회에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를 위한 결의문을 상정해 시의원 만장일치 의견으로 채택한 바 있다.

해당 결의문을 창원시의회 명의로 정부부처, 국회 등에 건의하였으며, 경상남도의회 창원시 지역구 소속인 17명의 도의원도 함께 동참했다.

ⓒ창원시

이 뿐만 아니라, 지난달 29일에는 창원상공회의소가 기업체를 중심으로 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를 위한 민간 유치추진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하기도 했다.

23개의 기관·기업으로 구성된 추진위원회에는 지역경제계 대표인 창원상공회의소를 비롯하여 창원시 출연기관인 창원산업진흥원, 국책연구기관인 재료연구소, 지역대학인 창원대·경남대 산학협력단과 기업들이 참여했다.

수소산업 지원센터 민간유치추진위원회는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를 위해 지역 경제계의 유치 의지 표명과 지역주민들의 유치여론, 창원 유치 당위성 및 기대효과 등을 알리기 위해 적극 노력했다.

같은 달 31일에는 산·학·연·관이 함께 창원시 수소산업 육성 및 수소산업 특별시 조성을 위해 창원시와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재료연구소, 창원대학교,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육군종합정비창, 해군군수사령부, 범한산업㈜, 두산중공업㈜, ㈜지티씨, 창원기술정공 등 11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특히 창원시는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통한 친환경 도시로서의 이미지를 부각하고 나아가 창원 30년 미래 먹거리 창출 및 새로운 성장 동력확보를 위해 ‘수소의 날(11월1일) 및 수소산업 특별시’를 선포하고 창원시 수소산업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창원시 수소산업 육성방안은 친환경 수소 산업 특별시 건설을 비전으로 3단계 추진전략과 4대 추진분야로 이뤄졌다.

4대 추진분야는 수소 인프라 확대, 수소산업 정책 강화, 수소산업 기술 역량 강화, 수소산업 육성 등이다.

세부추진과제로는 수소산업 전 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사업 추진,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 H2WORLD 개최, 수소버스 실증 사업, 수소산업 육성조례 제정, 수소산업 선도기업 육성 사업, 수소 특화단지 조성 추진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구성돼 있다.
321ww@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