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변화시킨 공익제보 1위는 박근혜 국정농단, 2위는?
한국 변화시킨 공익제보 1위는 박근혜 국정농단, 2위는?
권익위-호루라기재단, 한국사회를 변화시킨 10대 공익제보 선정
2018.12.05 09:33:00
한국 변화시킨 공익제보 1위는 박근혜 국정농단, 2위는?
한국 사회를 변화시킨 공익 제보 1위로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제보가 꼽혔다.

국민권익위원회와 공익제보자 후원단체인 호루라기재단은 지난달 19일부터 27일까지 여론 수렴 소통 창구인 '국민생각함(idea.epeople.go.kr)'을 통해 공익 제보 21건에 대한 투표를 벌여 '한국사회를 변화시킨 10대 공익 제보'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투표 참가자 340명이 복수로 선택해 응답한 결과, '박헌영 전 K 스포츠재단 과장의 국정농단 사건 최초 고발'이 129명으로 가장 많은 득표수를 기록했다. 1위를 제외한 나머지 아홉 건의 공익 제보의 득표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2000년대 이전의 공익 제보로는 전두환 정부가 언론사를 통제한 일명 '보도지침 사건' 폭로(1986년), 국군보안사령부의 민간인 불법사찰 양심선언(1990년), 재벌계열사 부동산 투기 감사가 상부 지시로 중단됐다는 제보(1990년), 군대 내 부재자투표 부정선거 고발(1992년)이 꼽혔다.

2000년대 이후로는 김용철 변호사의 삼성그룹 비자금 제보(2007년), 해군본부 간부들의 군납비리 사건 제보(2009년),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의 자동차 결함 공익 신고(2017년), 다스 운전사 김종백씨의 다스 실소유주 관련 문건 등 언론 제공(2017년)이 해당됐다.

가장 최근 제보로는 성추행 경험을 언론에 직접 폭로한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고발이 선정됐다.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공익 제보자는 우리 사회의 어두운 길목에 불을 켜주신 분들"이라며 "공익 신고의 가치가 널리 인정받는 사회문화가 조성돼 공익 제보가 더욱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서어리 기자 naeor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매일 어리버리, 좌충우돌 성장기를 쓰는 씩씩한 기자입니다.
간첩 조작 사건의 유우성, 일본군 ‘위안부’ 여성, 외주 업체 PD, 소방 공무원, 세월호 유가족 등 다양한 취재원들과의 만남 속에서 저는 오늘도 좋은 기자, 좋은 어른이 되는 법을 배웁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