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지국제병원 환영' 주민 기자회견 배후가 제주도?
'녹지국제병원 환영' 주민 기자회견 배후가 제주도?
[언론 네트워크] 정의당 "더 이상 도민갈등 부추기지 말고 영리병원 허가 철회하라"
'녹지국제병원 환영' 주민 기자회견 배후가 제주도?
서귀포시 동홍동·토평동 마을 주민들의 '영리병원 개설 환영' 기자회견이 제주도정의 요청으로 진행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10일 영리병원 논란에 대한 원희룡 제주도정 규탄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은 주장을 폈다.

정의당은 "원희룡 도정이 제주사회를 갈등과 분열의 늪으로 끌고 들어가고 있다"며 "오늘 녹지국제병원 개설을 환영하는 서귀포시 동홍·토평동 마을회의 기자회견이 제주도청의 요청으로 진행됐다는 제보가 해당 지역 주민으로부터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영리병원 개원 허가로 성난 민심을 잠재우기 위해 관제 기자회견을 동원했다는 의심이 가능한 대목"이라고 했다.

이어 "도민들은 공공의료시스템을 붕괴시킬 수 있는 영리병원을 개원한 것도 문제지만, 앞에서는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 결정사항을 존중한다고 하면서 뒤에서는 개원허가를 준비한 원희룡 도정의 이중적인 행태에 분노하고 있다"며 "이제는 뒤에서 관제 기자회견을 동원하며 도민 갈등을 부추기고 있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정의당은 "원희룡 도정은 더 이상 도민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를 중단하고 이제라도 영리병원을 철회해 자신이 말한 정치적 책임을 다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pio@jejusori.net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