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민주노총 소속 노조위원장 등 5명 '해고·징계' 논란
포스코, 민주노총 소속 노조위원장 등 5명 '해고·징계' 논란
[언론 네트워크] 노조, "특정 노조, 노골적 탄압" 청와대 국민청원
포스코, 민주노총 소속 노조위원장 등 5명 '해고·징계' 논란
50년만에 노동조합이 생긴 포스코가 민주노총 소속 노조 위원장 등 간부를 해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포스코와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노사 양측에 확인한 결과, 사측은 지난 11일 내부 인사위원회를 열고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한대정 지회장, A사무장, B기획부장 등 3명을 해고하고, C정책부장과 D지도위원 등 2명을 2~3개월 정직 처분하는 등의 중징계를 내렸다. 사측은 앞서 4차례에 걸쳐 인사위를 열었고 노조 측 요청에 따라 변호인을 대동한 상태에서 2차례 소명 기회를 제공했다.

▲ 포항에 있는 '포스코(POSCO)' 전경.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사측 한 관계자는 이날 <평화뉴스>와 통화에서 "지난 9월 23일 추석 명절 당시 한 지회장 등 노조 간부 5명이 포스코 포항인재창조원에 들어와 직원들 업무를 방해하고 문서를 탈취한데 이어 사무실을 불법촬영하고 이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폭행까지 행사해 이 같은 결정이 불가피했다"며 "사규상 적법한 절차에 따른 조치로 특정 노조에 대한 탄압은 아니다"고 밝혔다. 사측은 이 사건 발생 후 노조 간부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공동상해', '건조물침입' 등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포스코노조는 이와 관련해 앞서 12일 성명서를 내고 "50년만에 민주노조가 생기자마자 대항노조를 만드는 등 치졸한 행동을 하다 해고에 징계까지 내렸다"며 "군사정권시절처럼 폭압적으로 노동자 위에 군림하고 노조 간부들을 쳐내는 행위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는 특정 노조에 대한 노골적 탄압"이라며 "즉각 해고와 징계 결정을 철회하라. 아니면 전면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반발했다.

▲ '포스코 개혁 촉구' 기자회견(2018.11.6) ⓒ금속노조 포항지부


금속노조는 이에 대해 13일 대구지방고용노동청 포항고용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는 살인이다. 노조파괴 시나리오를 포스코가 그대로 실행하고 있다"면서 "법적 조치 등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오후 6시 30분 포스코 본사 앞에서 해고·징계 철회, 규탄 촛불집회를 연다.

이 밖에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포스코 해고자 복직·부당노동행위 특별근로감독 요청' 글이 지난 12일 올라와 13일 오후 2시까지 1,419명이 서명했다. 노조는 현재 해고자를 돕기 위한 모금운동 중이다.

한편, 창립 50년을 맞은 포스코에는 올해 민주노총에 이어 한국노총 노조도 생겼다. 현재 포스코 교섭 대표노조는 한국노총이다. 민주노총 측은 경북지노위에 이의를 제기했지만 지난 10일 기각됐다.

프레시안=평화뉴스 교류 기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movie@pn.or.kr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