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70주년 '동백꽃 열풍'...특별법 개정 아쉬움
제주4.3 70주년 '동백꽃 열풍'...특별법 개정 아쉬움
[언론 네트워크] 백서 <동백꽃이 피었습니다> 발간기념회 및 최종보고회
제주4.3 70주년 '동백꽃 열풍'...특별법 개정 아쉬움
"4.3의 진실은 어떤 세력도 부정할 수 없는 분명한 역사의 사실로 자리를 잡았다는 것을 선언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4.3 70주년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제주4.3을 이렇게 평가했다.

제주4.3 70주년을 맞아 제주도는 물론 시민단체, 전국 사회단체가 하나로 뭉쳐 '범국민위원회'와 '70주년 기념사업회'를 만들었다.

제주도와 제주4.370주년기념사업회는 18일 오후 4시 제주칼호텔에서 '제주4.3 70주년 백서-동백꽃이 피었습니다' 발간기념회 및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약 2년 동안 제주4.3 70주년 행사를 준비하고, 4.3의 전국화와 세계화를 위해 노력했다.

쉼없이 달려온 제주4.3 70주년 행사와 문화제, 각종 학술대회를 마무리하는 자리가 마련된 것이다.

▲ 제주4.3 70주년 백서 발간식에서 공연하는 볍씨학교 학생들. ⓒ제주의소리


제주4.3 70주년은 4.3유족과 시민사회를 비롯해 제주도-의회-교육청이 공동으로 '4.3 70주년 2018년 제주방문의 해'를 선언하고, 본격적으로 국민들에게 4.3 알리기에 나섰다.

'동백꽃 배지' 달기에는 유명 연예인들이 참여하며 4.3을 전국에 알리면서 4.3 동백꽃 배지 품귀현상을 가져왔다.

특히 70주년 4.3추념식에 12년만에 국가원수인 대통령이 참석해 '완전한 4.3 해결'을 약속했다.

또한 촛불혁명을 일구웠던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4.3 광화문 문화제가 개최됐고,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서 '4.3특별전'이 열렸다.

천주교를 중심으로 한 종교계도 4.3 알리기에 앞장섰다. 특히 교황은 '4.3 메시지'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4.3평화공원에는 12월 현재 43만명이 넘는 국민들이 방문, 추모만이 아니라 평화교육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뿐만 아니라 4.3 학살에 큰 책임이 있는 조병옥과 송요찬의 흉상 건립사업을 막아내는 성과도 거뒀다.

70년만에 4.3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묻는 10만명 서명운동도 마무리해서 미국대사관에 전달했다.

이처럼 제주4.3 70주년의 성과는 기존 40주년, 50주년 보다 더 빛나고 더 나았다.

그럼에도 아쉬운 점은 가장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4.3특별법' 개정이 1년 이상 국회에서 계류중이라는 것이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 이구동성으로 가장 아쉬운 점으로 4.3특별법 문제를 꼽았다.

강정효 70주년기념사업회 상임공동대표는 "70주년 기념사업이 제주4.3을 전국화, 세계화하는 데 기여했다"면서도 "하지만 핵심사업이었던 제주4.3특별법 개정이 여전히 안개속에 있다"고 토로했다.

박찬식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 운영위원장도 "4.3특별법 만큼은 올해 내로 만드시 매듭지어야 하는데 아쉽게도 해를 넘기게 됐다"며 "유족 여러분께 죄송하다. 특별법 개정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공감대를 획득했다. 길지 않는 시간내에 마무리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임종 4.3유족회장 직무대행은 "제주 4.3의 역사에서 최고의 해라고 할 수 있다. 7만 유족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고맙다"며 "동백꽃은 이제 대한민국의 화해와 상생의 상징이 됐다"고 말했다.

오 회장은 "제주4.3특별법 개정이 70주년에 성사됐어야 하는데 아쉽다"며 "내년에는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leerevol@naver.com 다른 글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