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학생인권과 교권 상호 존중되는 문화 조성할 것"
김석준 "학생인권과 교권 상호 존중되는 문화 조성할 것"
신년 기자회견 통해 2019년도 부산교육 운영방향 발표...3대 주요정책 제시
2019.01.09 16:57:27

올해 부산교육 주요정책 방향으로 김석준 교육감이 학생들의 미래핵심역량을 키워주기 위해 미래교육기반 구축과 학교자치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은 9일 오전 11시 시교육청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도 부산교육 운영방향에 대해 밝혔다.

이날 김석준 교육감은 "상상이 현실이 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식을 단순 암기하는 능력보다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역량이 필요하다"며 "세상이 바뀌고 있는 만큼 이제 교육도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에게 생각하는 힘, 창의력을 길러주고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데 필요한 배려하고 협력하는 역량도 함께 키워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부산교육청


올해 부산교육청은 새 비전으로 '미래를 함께 여는 부산교육'으로 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창의성과 감성을 키우는 미래교육',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책임교육', '소통과 협력의 참여교육' 등 3대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오는 2022년까지 모든 초·중·고등학교에 무한상상실 등 다양한 메이커 스페이스를 구축해 아이들이 상상한 것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메이커 교육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소프트웨어(SW)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2024년까지 모든 학교에 클라우드 기반 차세대 컴퓨터실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석준 교육감은 "교육혁신의 핵심은 수업혁신과 평가혁신이다"며 "수업·평가지원센터를 만들어 교사들의 수업 나눔 문화를 확산하고 평가역량을 신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2014년 교육감으로 취임한 이후 꾸준히 추진해 온 독서·토론교육을 더 활성화하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수준 높은 진학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학교자치 확대와 관련해서는 "학교의 행정업무 부담을 대폭 덜어주는 대신 학교운영의 자율권을 확대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부산교육청은 올해 학교운영비를 16.6% 증액하고 학교자율로 운영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학교 업무부담의 주요 원인으로 꼽혀온 교육정책사업도 40% 이상 대폭 정비했으며 자료제출 부담을 주는 각종 평가지표도 모두 폐지했다.

이와 함께 부산교육청은 교육복지를 확대해 나가기 위해 올해부터 단계적으로 고등학교 무상급식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모든 중학교 입학생에게 교복을 지원하고 수학여행비는 올해 고등학교 2학년, 2020년에는 중학교 2학년, 2021년에는 초등학교 6학년까지 지원한다.

최근 이슈가 된 사립유치원의 비리에 대해서는 부산교육청에 특정감사팀을 신설해 운영한다. 학교폭력 예방교육을 비롯한 인성교육을 강화하고 학생인권과 교권이 상호 존중되는 학교문화를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이외에도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를 맞이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해외의 임시정부 발자취를 탐방하는 임시정부 대장정 프로젝트 실시,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중요성이 높아진 통일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