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선물 수수자 명단 공개하고 공식 사과해야"
"엘시티 선물 수수자 명단 공개하고 공식 사과해야"
부산시 감사 결과에 시민단체 "납득할 수 없어" 강력 반발
2019.01.09 16:53:15
"엘시티 선물 수수자 명단 공개하고 공식 사과해야"

최근 부산시가 해운대 엘시티 비리와 관련해 선물을 수수한 현직 공무원 4명 가운데 2명에게 징계를 내린다고 발표한 데 대해 시민단체가 감사 결과를 납득할 수 없다며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부산참여연대는 9일 논평을 내고 "지난 2017년 부산지검으로부터 통보받은 엘시티 관련 선물 수수자 28명 중 부산시 공무원은 18명은 몇몇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퇴직한 상태이며 이들 퇴직자 중 부시장급 5~6명이 포함된 것을 비롯해 고위직이 대부분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퇴직한 공무원 14명 중 얼마 전 인사검증특위에서 2명이 공개됐고 현직 공무원 4명 중 2명은 부산시 감사에서 '직무 관련성이 없다'는 등의 이유로 내부 종결 판결을 받았다"며 "이 중 한 명인 부시장은 사퇴 의사를 밝혔고 다른 한 명은 곧 명퇴할 예정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 부산시청 전경. ⓒ프레시안


그러면서 이번에 발표한 부산시 감사결과에 대해 "부산지검으로부터 통보받은 28명은 엘시티 연루자 중에서 장기간에 걸쳐서 반복적으로 선물 및 골프 접대를 받은 인물들이며 1명을 제외하고 4명은 심지어 2016년 2월까지 선물을 받은 인물들로서 내부종결 및 경징계를 내린 부산시의 감사 처리는 부산시민의 정서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결과다"고 지적했다.

또한 "2명의 경우 선물 수수 기간 동안 장기 파견 및 교육 등으로 엘시티 측의 선물 발송사실을 인지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고 직무 관련성이 없다고 한다"며 " 도대체 직무 관련성은 어떻게 판단한 것이며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이전에 어떤 업무를 했는지는 말할 필요도 없고 이후도 어떤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선물을 보냈을 것이다"고 꼬집었다.

특히 "고위직에 있으면서 엘시티의 이영복으로부터 선물이 왔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면 과연 이들이 고위직에서 공무를 수행하는 것이 적절하고 고위직을 맡을 능력이 있는 인물들인가"라며 "이번 감사 결과로 적은 액수의 선물을 수수한 다른 공무원, 구의원, 시의원 등 약 100여 명에 대한 면죄부가 주어지는 것은 가장 큰 문제다"고 비난했다.

참여연대는 "부산의 최대 적폐 엘시티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인물들은 부산시민들에게 사과나 용서를 구하지도 않았다"며 "부산시가 통보받은 28명에 대한 공개와 이들의 사과, 그리고 100여 명에 대한 부산지검의 공개와 이들의 사과가 없는 한 엘시티 적폐는 계속될 것이다"고 촉구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