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인근 도로서 택시 화재…"분신 시도 추정"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서 택시 화재…"분신 시도 추정"
최초 신고자 "운전석 쪽에서 불 시작돼…운전사 전신에 불 붙어"
2019.01.09 20:36:45
광화문광장 인근 도로서 택시 화재…"분신 시도 추정"
9일 오후 6시 3분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택시에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과 목격자에 따르면 '경기' 차량 번호판을 단 은색 K5 승용차에 불이 났고, 이 불은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약 6분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이 불로 운전자 A씨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초 신고자인 대학생 박 모(21) 씨는 "버스를 기다리던 중에 어디선가 '칙'하고 바람 빠지는 듯한 소리와 함께 그리 크지 않은 폭발음 같은 소리가 나길래 버스가 선 줄 알았다"며 "갑자기 여성들이 소리를 지르며 도망가길래 봤더니 택시에 불이 났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운전석과 조수석쯤에서 불이 시작되더니 택시 기사님 몸에 옮겨붙었다"며 "기사님 전신에 불이 옮았지만, 경찰과 소방 관계자들이 불을 모두 끌 때까지 의식이 있는 듯 쓰러지지 않은 채 있었다"고 말했다.

불이 난 직후 인근에 상시 대기 중이던 경찰은 소화기로 A씨의 몸에 붙은 불을 끄기 시작했고, 이후 폴리스라인을 설치해 사고 현장을 통제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택시기사가 분신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