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계속 추진한다"
부산시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계속 추진한다"
법원 경매절차 진행에 대한 대응안 마련, 타당성 조사도 진행 계획
2019.01.11 10:37:47

최근 침례병원 공공병원 전환 무산에 대한 일부의 우려와 관련해 부산시가 기존 방안대로 시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부산시는 법원 경매일정이 잡힌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 7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로드맵 제시를 촉구하고 있는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부산시민대책위'. ⓒ프레시안


그동안 부산시는 지난 2017년 7월 파산한 침례병원을 공공병원으로 전환하기 위해 오거돈 부산시장 취임 후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추진 민·관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해 대책을 마련해왔다.

부산연구원을 통해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기본계획 수립 연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지방재정법 등 관계법령에서 정하고 있는 투자사업 타당성조사 등을 위해 관련 용역 예산(3억원)을 2019년 본예산에 편성해 용역 발주를 준비 중이다.

또한 부산시는 부산지방법원의 침례병원 경매 추진에 대응해 부산지방법원과 채권단에 침례병원 인수를 위한 세부 계획을 협의하고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에 침례병원 공공병원 전환을 위한 타당성 조사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올 수 있게 사전 대응할 계획이다.

부산시 안병선 건강정책과장은 "침례병원 인수 후 부산의료원 금정분원으로 운영할 경우에 개원 시까지 약 1377억원이 소요돼 부산시 재정부담이 가중되나 현재 계획처럼 시에서 직접 인수하거나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영병원으로 설립하든 침례병원을 공공병원화 하겠다는 민선7기 시민과의 약속은 끝까지 지키겠다"고 밝혔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