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가음면 신축 계사 허가에 마을주민 반발 ‘말썽’
의성군, 가음면 신축 계사 허가에 마을주민 반발 ‘말썽’
2019.01.12 08:06:39
의성군, 가음면 신축 계사 허가에 마을주민 반발 ‘말썽’
▲ 가음면 계사반대추진위원회와 마을주민들이 의성군청에서 집회를 통해 축사 허가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박정한 기자

경북 의성군이 가음면 귀천리 신축계사 허가를 두고, 마을주민들의 반발로 말썽을 빚고 있다.

가음면 계사반대추진위원회와 마을주민 30여명은 11일 오후 의성군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신축 계사·우사의 증축 허가 취소를 요구했다.

이들은 호소문을 통해 “13년간 불법으로 닭을 사육해 그로 인한 냄새와 먼지 등으로 수년간 고통을 받았다”며 “의성군이 양성화법을 이유로 주민들은 생각하지 않고, 소와 닭만을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 “마을 한가운데 기업형 계사와 우사를 신축하며, 주민들에게 단 한번의 통보 또한 없었다”며 “의성군의 축사 허가가 적법한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해당 계사와 우사를 운영하는 사업자 등은 농가주택 우레탄과 슬레이트를 불법 매립했음에도 의성군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축사에 대해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지만 주민을 위한 답변은 없었다”면서 “의성군이 지금이라도 마을주민들을 생각한다면 축사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가음면 계사반대추진위 관계자는 “의성군 공무원들은 주민 피해를 살피지 않고, 허가를 내준 해당 축사에 대해 신축인지, 증축인지, 계측인지 전혀 인지를 못하고 있다”며 “해당 축사 허가에 대해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의성군 관계자는 “계사반대추진위가 주장하는 축사 문제에 대해 업무가 부서마다 달라 정확히 답변을 해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binu52da@naver.com 다른 글 보기